한음소식
 
언론에서도 인정한 법무법인 한음입니다.
 

언론보도

성범죄피해자를 망설이게 하는 2차 피해, 형사전문변호사의 고소대리로 막는 게 현실적

문화계, 정치계를 막론하여 피해사례가 쏟아져 나오고 있는 지금에도, 피해자들을 망설이게 하는 장애물은 곳곳에 만연해있다. 실제로 피해자가 피해 사실을 밝힌 후 직장 내 따돌림, 가해자의 끈질긴 합의 요구, 꽃뱀이라는 의심 등으로 2차 피해를 당하는 사례가 상당하다. 법무법인 한음 도세훈 형사전문변호사에 따르면 성범죄 2차 피해는 대부분의 성범죄가 밀폐된 공간에서 일어나 증거확보가 어렵고 당사자들 외에는 사건의 진상을 알기 어렵다는 점으로부터 시작된다. 범죄의 특성 자체를 해결할 방안은 뚜렷하지 않아 수사에 제대로 대응하는 것이 최선이다. 이에 대해 도세훈 변호사는 “성범죄에 전문성을 갖춘 형사전문변호사의 고소대리로 2차 피해를 막는 것이 현실적 대응방안이다.”며 “형사전문변호사는 수사 전 과정에 동행하여 피해자를 대변하고 보호할 것”이라고 전했다.

보도자료 바로가기 (이곳을 클릭하세요)